은평구 어벤져스 | 오늘도 무사히 | 다큐멘터리 | 단편영화 | 31분 | 2014 | 한글자막(필수) | 장주환 감독

오늘도 무사히 현준이 어머님한테 먼저 애들 26년 동안 키우시면서 결론이 뭐예요? 결론이 결론 뭐 이렇게 결론이 났을 거 아니야 결론이 행복해 쟤가 없었으면 얼마나 생활이 단순했겠어 그러면 혹시라도 바라는 게 있다면? 그냥 너무 살아가는데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서 살아가니까 뭐 바라는 것도 없어 바란다 그래서 해결되나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고 사는게 그게 최선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특별히 바라거나 그런 것도 없어 이렇게 사는 거 그냥 무탈없이 사는 거 오늘도 하루 무사히 무탈없이 가자 이거지 뭐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서 산다 이러는 각오로 살지 뭐 특별히 뭐 그렇게 바라고 사는 건 없는 거 같애 1장 가족 선생님 문 좀 열어주세요 장주환 선생님 문 좀 열어주세요 똥 마려워요 똥 마려워요 똥 마려워요 문 열어주세요 이 새끼야! 아우 나 이거 아으 정말 야! 뭘 골라! 됐어 문 닫아! 문 닫아, 문 닫아 그 껍데기를 왜 거기다가 집어넣어? 꺼내 문 닫아! '아맛나'요 아휴 그것도 찍어야 되니 좋겠다 야 성공해서 아휴 얼마나 좋아 성공했어 완전 성공했어 너만 먹냐? 발 닦고 들어가 발 닦아

들어가 발 닦아 니가 해 니가 해 손으로 닦아 이게 건성 발 집어넣어 현준이가 이삭이를 제일 많이 봐 준다구 우리집에 있는 애들 중에는 제일 많이 봐 줘 형이 괴롭힌다 이거야 알았어 알았어 때리지마 현준아 사랑하는 현준이가 때리면 어떻게 해 나 여기 아퍼, 호 해줘 더! 여기 사랑해 사랑해 저 멍든 눈을 열심히 찍어서 뭐하게 하나 둘 셋 브이- – 안 가? – 어딜 안 가? – 태권도 안 가? – 태권도 가자 – 안 가! – 내일 화요일 날 – 태권도 안 가 – 태! 권! 태권도 안 갈 거예요 말 잘 들을 거예요 안 갈 거예요 태권도 안 갈거예요 태권도 말 잘 들어도 가야 돼 말 잘 들을 거예요 말 잘 들을 거예요 안 갈 거예요 안 갈 거예요 일수 혼자 있을래요 혼자 있을래요 말 잘 들을 거예요 말 잘 들을 거예요 강민우 선생님 말 잘 들을 거예요 말 잘 들을 거예요 말 잘 들을 거예요 강민우 선생님 태권도 안 갈 거예요 태권도 안 갈 거예요 태권도 안 갈 거예요 태권도 안 갈 잘못했어요! 태권도 안 갈 거예요 가 말 잘 들을 거예요 안 갈 거예요 혼자 지키고 있을래요 지키고 있을래요 태권도 안 갈 거예요 태권도 안 갈 거예요 잘못했어요 말 잘 들을 거예요 알았어 알았어 닭 먹으러 가자 태권도 가 태권도 안 갈 거예요 – 안 갈 거예요 – 그만해 이제 알았어 그만해 안 갈 거예요 그만해 말 잘 들을 거예요 닭 먹으러 가자 닭 먹으러 닭 먹으러 가자 닭 먹으러 조용히 해 어 – 누가? – 엄마가 사준대 엄마가 닭 먹어요 닭 먹어요 닭 먹어요 자꾸만 안 가 그럼! 우리 친구들은 스물다섯, 여섯에 낳았는데 우리 세대만 해도 결혼 적령기가 스물넷, 스물다섯 스물여섯 스물일곱도 늦는다 했어 그런데 나도 결혼을 일찍 한 것도 아니지만 이삭이를 또 워낙 늦게 낳았어 못 낳는다고 그래갖고 늦게 낳았어 그래서 어쩌다 하나 낳았어 일부러 안 낳은 거도 아니야 그 밑에도 그래서 설마 저런 애 주실 줄 몰랐음 하나님이 저런 놈을 주실 줄 몰랐음 항상 그래요 우리 애들이 아프면 안되잖아요 그러니까 건강하게 잘 자라준 것 생각하면 얼마나 진짜 감사하다고 생각해요 우리 애들 땜에 항상 기도하거든요 제가 아무 일 없이 오늘도 무사히 잘 닭 먹으러 가 닭 먹으러 밥도 먹었는데? 닭 먹으러 가 알았어 닭 먹으러 가 닭 먹어 어 닭 먹으러 갈까? 선생님 차 한 잔 드려요? 커피 현준이 엄마 전화예요 제가 밑에 있어서 어디 계세요? 내려오세요 냉커피 한 잔 하시구요 좀 있다 오신다구요? 우리 가야되는데 쇼핑하러 감사합니다 이거 드시면 피로가 풀리실 거예요 많이 피곤할 때 이거 하나 먹으면 괜찮아요 조금 가격이 나가요 그럼 일수엄마가 해야 되는 거는 김치 빨어 김치, 김치 준비 묵은지 빨어 묵은지 담궈 놓으라고? 내일 담궈놔야지 그 다음에 삼겹살에 찍어먹는 기름장 기름장이야 뭐 안 사도 되는 거야 원래는 그 다음에 또 저기 뭐냐 쌈장 장현준? 장현준 장현준 이리 와봐 선생님 말씀 잘 듣고 들어가 있어 엄마 시장 갔다올게 뒤에서 빵빵거리니까 아예 세워 저 차 뒤에다 세워요 어우 크긴 되게 크다 야 오늘 수박 가격 얼마예요? 2장 죽일놈의 닭 닭 먹고 싶어 여기서 닭 먹고 싶어 닭 먹고 싶어요 닭 먹고 싶어요 닭 먹고 싶어요 닭 먹고 싶어요 닭 먹고 싶어요 닭 먹고 싶어요 먹고 싶어요 먹고 싶어요 엄마 먹고 싶어요 엄마 먹고 싶어요 닭이요 먹고 싶어 하나 하나 먹고 싶어 여기서 먹을래 여기서 여기서 먹을래 여기서 – 여기서 먹을래 여기서 – 응 알았어 – 닭 있어 닭 – 아냐 아냐 닭 없어 거기 아 여기있어 닭 있어 – 이리 와 – 닭 있어 – 일수야 저기 피자 집 가자 – 닭 있어 피자 집 가자 피자 집 – 아 닭, 닭 있어 – 닭 없어 거기 안 팔아 – 닭! – 닭 안 팔아 – 닭 있어 – 없어! 닭 닭 먹을래 닭 닭 먹을래 닭 닭 (닭 아님) 닭 줘, 닭 닭 먹고 싶어요 닭 닭 먹고 싶어요 닭 닭 먹고 싶어요 닭 닭 먹고 싶어요 닭 저기 가서 피자 사 줄게 피자 사 줄 거야, 피자? 그래 피자 사 줄게 아 이뻐, 물이나 먹어 물이 안 시원하네 그만 먹어 – 닭 안 팔어? – 응, 닭 안 팔어 그릇(뚜껑) 씻고 가자 씻고 가자 나 사줘 사줘 빨리 사줘! 빨리 사줘!! 사달라고 사달라고! 사달라고!! – 햄버거 사줘 햄버거 – 안 돼 – 햄버거 사줘 – 이거 먹어 이거 햄버거 사줘 햄버거 – 햄버거 – 오늘 저녁 굶어야 돼 먹어? 배부르지? – 햄버거 사줬어? – 햄버거 사줬잖아 여기 – 이게 뭐야? – 여기 – 주머니? – 어 뭐를? 팬티를 넣고 싶어 – 팬티 넣고 싶어? – 어 누구 팬티? 누나 팬티 – 누구 팬티? – 누구 팬티 넣고 싶어 – 누구 팬티?! 누구 팬 누나 팬티 – 누나 팬티? – 어 어떤 누나? 빨간 거 집어넣고 싶어 누나 팬티가 좋아요? 어 왜? 왜 왜 좋냐고 어? 누나 팬티가 왜 좋아? 빨간색 – 빨간색 좋아? – 어 – 확실해? – 어 알았어 내일 형이 팬티 갖다주면 어떻게 할 거야? 자랑 할 거야 – 어떻게 할 거야? – 자랑할 거야 잘 할 거야? – 잘 입을 거야? – 어, 잘 입을 거야 입고 – 너 한 번 입고 버리지? – 안 버려 그럼 어떻게 해? 자랑 할 거야 – 자랑 할 거야 – 잘 할 거야? – 어 팬티 입고 버리지 말고 그냥 엄마 드려 – 알았지? – 네 – 알았어요? – 네 현준이 집에서 자요 여기 현준이 집에서 자요 현준이 집에서 자요 자요 자요 현준이 집에서 자요 자요 여기 자요 하룻밤 자요 하룻밤 현준이 집에서 하룻밤 자요 두 밤 두 밤 세 밤 세 밤 세 밤 닭 먹자 닭 먹자 내일 가서 닭 먹자 장주환 선생님 닭 먹자 닭 닭 닭 먹자 일수야 엄마 어디 가셨어? 엄마? 엄마 어디 가셨어? 빌리러 가셨어 은행 은행 가셨어? 언제 오셔? 다음주에 오셔 다음주에 오셔? 엄마 금방 오실 거야 엄마 보고싶어? 3장 누나 팬티 못 열어 너는 너 지금 나가고 싶겠지 조금 있다 데리고 나갈게 현준이랑 같이 나가서 한 바퀴 돌자 지금은 못 나가 지금은 못 나가고 조금 있다 엄마가 데리고 나가서 저 위에 한 바퀴 돌아줄게 잘 먹었습니다 비누칠 안 했잖아 비누칠 – 얼른 들어가 – 얼른 와! 현준아 다시 해 현준아 샤워 다시하자 비누칠 안 했잖아 비누칠 오늘 누구랑 잘 거야? 여기 엄마랑 엄마랑 엄마랑 엄마랑 잘 거야 엄마랑 엄마랑 잘 거야 엄마랑 엄마랑 잘 거야 엄마랑 내가 엄마랑 잘 거예요 엄마랑 잘 거예요 엄마랑 잘 거예요 잘 거예요 나방이네 나방이네 나방 나방 왜 잡어 잡지마 나방 일수야 그거 너무 예쁘다 일수야 그거 이삭이 아줌마가 입으면 어떨까? – 아주 예쁘네 – 선물로 가져? 선물로 가져? 레이스도 있고 이렇게 이거 선물로 가져? 가져? 가져? 가져? – 누나 팬티 입으니까 기분이 어때요? – 예뻐요 누나 팬티 예뻐요 예뻐요 – 편해? – 어, 편해 – 편해 – 편하고 누나 팬티 편해 편해 편해 – 부드러워? – 부드러워 부드러워 부드럽다 아니 어디를 기어 올라가 내려와 빨리 내려와 안 내려와? 내려와 빨리 내려와 내려가! 내려가! 야, 내려가 빨리 얘 꼼짝도 안 해 안 내려와? 꼼짝도 안 해 저기 올라가서 내려와! 이삭이를 키우시면서 26년 동안 – 결론이 뭐예요? – 결론이? 내일은 좋아지겠지 내년엔 좋아지겠지가 영 아니올시다였던 거야 지능이 낮으면 지능이 좀 많이 낮으면 힘의 판도가 역전되면서 엄마랑 자기(이삭)랑 엄마가 결코 수월해지지 않는다는 걸 깨달았어 개인적으로 바라는 게 있으시다면? 바라는 거? 뭐 아이들 상관없이 나 진짜 바라는 거? 나 내 인생 살고 싶어 그게 별거는 아닌데 좀 자유롭게 자유를 얻어서 도서관에도 가고 싶고 글쓰는 것도 배우고 싶고 옛날에 못했던 것들 써보는 것도 써보는 거지만 옛날에 읽었던 책들도 다시 한 번 읽어보고 싶고 너무 힘들 때 어떻게 하냐고? 재하고? 나 진짜 돌아버릴 것 같애 아무도 알아주지도 않고 외롭고 힘들어 어떻게 해요? 돌아버릴 것 같고 외롭고 힘들어? 그것도 내 문젠데 뭐 그거 내 문제잖아 누구를 의지해 그거 오로지 내 문제잖아 내가 해결해 해결해야 될 문제지 누구를 원망하고 누구를 해 그니까는 그냥 잠깐 최면을 걸어 나한테 어떻게? – 어떻게? – 잊어버리자 잊어버리자 그리고 최면 걸고서 그 다음에 이제 내가 마인드 컨트롤을 하지 그리고 언제나 변함없이 그냥 평상시로 와 내가 나를 다스려야지 어떻게 해 그 상황을

“그날, 바다” 변영주 감독은 “’그날, 바다’는 근래 독립 다큐멘터리 중에 가장 탁월한 흥행 성적을 보여주고 있다”

"그날, 바다" 변영주 감독은 “'그날, 바다'는 근래 독립 다큐멘터리 중에 가장 탁월한 흥행 성적을 보여주고 있다" 세월호 침몰 원인을 과학적으로 다룬 영화 그날, 바다가 개봉 3주차에도 박스오피스 2위, 예매율 2위를 기록하며 압도적 흥행 열풍을 이어가는 가운데 김지영 감독이 영화 연출 이유를 밝혔다 영화 그날, 바다 연출을 맡은 김지영 감독과 변영주 감독은 4월 25일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에서 라이브러리톡을 진행했다

변영주 감독은 “이런 국가적인 큰 재난이 발생한지 4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왜 그랬는지, 누구의 잘못인지 등이 하나도 드러난 게 없다”면서 “이 영화의 주제는 단 하나라고 생각한다 바로 세월호 특조위는 반드시 새롭게 구성되어야 하고, 명백하게 진상규명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 이 영화의 주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지영 감독은 “주변에서도 세월호 영화를 만든다고 이야기 했을 때 ‘또 세월호냐’라고 지쳐 하는 분위기였다”며 “모두 외면하는 세월호, 그래서 더욱 파헤치고 싶었다”고 영화의 연출을 맡은 이유를 전했다 변영주 감독은 “그날, 바다는 근래 독립 다큐멘터리 중에 가장 탁월한 흥행 성적을 보여주고 있다 진상규명도 못한 나라에서 진상규명의 첫 발걸음을 주장하는 다큐멘터리라고 생각한다”고 전하며 영화의 의의를 전했다

끝으로 변영주 감독은 “이 영화는 유가족이 함께 공동 제작한 작품 같다 유가족들이 독려하고 자료를 가져오고 조사를 해달라고 제안하는 것을 보고 마음이 아팠다”면서 “세월호가 왜 침몰 했는가, 왜 구조하지 못했나를 밝히는 것이 우리가 다음 세대에게 ‘우리나라 좀 안전해졌어’라고 말할 수 있는 근거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문제제기를 우리에게 해준 감독과 제작진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그날, 바다는 2014년 4월 16일 세월호의 항로를 기록한 AIS를 추적해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침몰 원인에 대해 과학적인 분석과 증거로 접근하는 추적 다큐멘터리 영화이다 인천항 출항부터 침몰에 이르기까지 세월호에 어떤 일들이 발생했는지 파악하고 오직 ‘팩트’를 기반으로 재현해 세월호 침몰 원인을 추적한다

정부가 세월호 침몰을 ‘단순 사고’라고 발표할 때 핵심 물증으로 제시한 ‘AIS 항적도’ 분석에 집중하며 침몰 원인을 추적하는 한편, 각종 기록 자료를 비롯해 물리학 박사를 포함한 각계 전문가들의 자문 하에 사고 시뮬레이션 장면을 재현했다 배우 정우성이 내레이션으로 참여해 관객들의 몰입감을 높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