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어벤져스 | 오늘도 무사히 | 다큐멘터리 | 단편영화 | 31분 | 2014 | 한글자막(필수) | 장주환 감독

오늘도 무사히 현준이 어머님한테 먼저 애들 26년 동안 키우시면서 결론이 뭐예요? 결론이 결론 뭐 이렇게 결론이 났을 거 아니야 결론이 행복해 쟤가 없었으면 얼마나 생활이 단순했겠어 그러면 혹시라도 바라는 게 있다면? 그냥 너무 살아가는데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서 살아가니까 뭐 바라는 것도 없어 바란다 그래서 해결되나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고 사는게 그게 최선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특별히 바라거나 그런 것도 없어 이렇게 사는 거 그냥 무탈없이 사는 거 오늘도 하루 무사히 무탈없이 가자 이거지 뭐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서 산다 이러는 각오로 살지 뭐 특별히 뭐 그렇게 바라고 사는 건 없는 거 같애 1장 가족 선생님 문 좀 열어주세요 장주환 선생님 문 좀 열어주세요 똥 마려워요 똥 마려워요 똥 마려워요 문 열어주세요 이 새끼야! 아우 나 이거 아으 정말 야! 뭘 골라! 됐어 문 닫아! 문 닫아, 문 닫아 그 껍데기를 왜 거기다가 집어넣어? 꺼내 문 닫아! '아맛나'요 아휴 그것도 찍어야 되니 좋겠다 야 성공해서 아휴 얼마나 좋아 성공했어 완전 성공했어 너만 먹냐? 발 닦고 들어가 발 닦아

들어가 발 닦아 니가 해 니가 해 손으로 닦아 이게 건성 발 집어넣어 현준이가 이삭이를 제일 많이 봐 준다구 우리집에 있는 애들 중에는 제일 많이 봐 줘 형이 괴롭힌다 이거야 알았어 알았어 때리지마 현준아 사랑하는 현준이가 때리면 어떻게 해 나 여기 아퍼, 호 해줘 더! 여기 사랑해 사랑해 저 멍든 눈을 열심히 찍어서 뭐하게 하나 둘 셋 브이- – 안 가? – 어딜 안 가? – 태권도 안 가? – 태권도 가자 – 안 가! – 내일 화요일 날 – 태권도 안 가 – 태! 권! 태권도 안 갈 거예요 말 잘 들을 거예요 안 갈 거예요 태권도 안 갈거예요 태권도 말 잘 들어도 가야 돼 말 잘 들을 거예요 말 잘 들을 거예요 안 갈 거예요 안 갈 거예요 일수 혼자 있을래요 혼자 있을래요 말 잘 들을 거예요 말 잘 들을 거예요 강민우 선생님 말 잘 들을 거예요 말 잘 들을 거예요 말 잘 들을 거예요 강민우 선생님 태권도 안 갈 거예요 태권도 안 갈 거예요 태권도 안 갈 거예요 태권도 안 갈 잘못했어요! 태권도 안 갈 거예요 가 말 잘 들을 거예요 안 갈 거예요 혼자 지키고 있을래요 지키고 있을래요 태권도 안 갈 거예요 태권도 안 갈 거예요 잘못했어요 말 잘 들을 거예요 알았어 알았어 닭 먹으러 가자 태권도 가 태권도 안 갈 거예요 – 안 갈 거예요 – 그만해 이제 알았어 그만해 안 갈 거예요 그만해 말 잘 들을 거예요 닭 먹으러 가자 닭 먹으러 닭 먹으러 가자 닭 먹으러 조용히 해 어 – 누가? – 엄마가 사준대 엄마가 닭 먹어요 닭 먹어요 닭 먹어요 자꾸만 안 가 그럼! 우리 친구들은 스물다섯, 여섯에 낳았는데 우리 세대만 해도 결혼 적령기가 스물넷, 스물다섯 스물여섯 스물일곱도 늦는다 했어 그런데 나도 결혼을 일찍 한 것도 아니지만 이삭이를 또 워낙 늦게 낳았어 못 낳는다고 그래갖고 늦게 낳았어 그래서 어쩌다 하나 낳았어 일부러 안 낳은 거도 아니야 그 밑에도 그래서 설마 저런 애 주실 줄 몰랐음 하나님이 저런 놈을 주실 줄 몰랐음 항상 그래요 우리 애들이 아프면 안되잖아요 그러니까 건강하게 잘 자라준 것 생각하면 얼마나 진짜 감사하다고 생각해요 우리 애들 땜에 항상 기도하거든요 제가 아무 일 없이 오늘도 무사히 잘 닭 먹으러 가 닭 먹으러 밥도 먹었는데? 닭 먹으러 가 알았어 닭 먹으러 가 닭 먹어 어 닭 먹으러 갈까? 선생님 차 한 잔 드려요? 커피 현준이 엄마 전화예요 제가 밑에 있어서 어디 계세요? 내려오세요 냉커피 한 잔 하시구요 좀 있다 오신다구요? 우리 가야되는데 쇼핑하러 감사합니다 이거 드시면 피로가 풀리실 거예요 많이 피곤할 때 이거 하나 먹으면 괜찮아요 조금 가격이 나가요 그럼 일수엄마가 해야 되는 거는 김치 빨어 김치, 김치 준비 묵은지 빨어 묵은지 담궈 놓으라고? 내일 담궈놔야지 그 다음에 삼겹살에 찍어먹는 기름장 기름장이야 뭐 안 사도 되는 거야 원래는 그 다음에 또 저기 뭐냐 쌈장 장현준? 장현준 장현준 이리 와봐 선생님 말씀 잘 듣고 들어가 있어 엄마 시장 갔다올게 뒤에서 빵빵거리니까 아예 세워 저 차 뒤에다 세워요 어우 크긴 되게 크다 야 오늘 수박 가격 얼마예요? 2장 죽일놈의 닭 닭 먹고 싶어 여기서 닭 먹고 싶어 닭 먹고 싶어요 닭 먹고 싶어요 닭 먹고 싶어요 닭 먹고 싶어요 닭 먹고 싶어요 닭 먹고 싶어요 먹고 싶어요 먹고 싶어요 엄마 먹고 싶어요 엄마 먹고 싶어요 닭이요 먹고 싶어 하나 하나 먹고 싶어 여기서 먹을래 여기서 여기서 먹을래 여기서 – 여기서 먹을래 여기서 – 응 알았어 – 닭 있어 닭 – 아냐 아냐 닭 없어 거기 아 여기있어 닭 있어 – 이리 와 – 닭 있어 – 일수야 저기 피자 집 가자 – 닭 있어 피자 집 가자 피자 집 – 아 닭, 닭 있어 – 닭 없어 거기 안 팔아 – 닭! – 닭 안 팔아 – 닭 있어 – 없어! 닭 닭 먹을래 닭 닭 먹을래 닭 닭 (닭 아님) 닭 줘, 닭 닭 먹고 싶어요 닭 닭 먹고 싶어요 닭 닭 먹고 싶어요 닭 닭 먹고 싶어요 닭 저기 가서 피자 사 줄게 피자 사 줄 거야, 피자? 그래 피자 사 줄게 아 이뻐, 물이나 먹어 물이 안 시원하네 그만 먹어 – 닭 안 팔어? – 응, 닭 안 팔어 그릇(뚜껑) 씻고 가자 씻고 가자 나 사줘 사줘 빨리 사줘! 빨리 사줘!! 사달라고 사달라고! 사달라고!! – 햄버거 사줘 햄버거 – 안 돼 – 햄버거 사줘 – 이거 먹어 이거 햄버거 사줘 햄버거 – 햄버거 – 오늘 저녁 굶어야 돼 먹어? 배부르지? – 햄버거 사줬어? – 햄버거 사줬잖아 여기 – 이게 뭐야? – 여기 – 주머니? – 어 뭐를? 팬티를 넣고 싶어 – 팬티 넣고 싶어? – 어 누구 팬티? 누나 팬티 – 누구 팬티? – 누구 팬티 넣고 싶어 – 누구 팬티?! 누구 팬 누나 팬티 – 누나 팬티? – 어 어떤 누나? 빨간 거 집어넣고 싶어 누나 팬티가 좋아요? 어 왜? 왜 왜 좋냐고 어? 누나 팬티가 왜 좋아? 빨간색 – 빨간색 좋아? – 어 – 확실해? – 어 알았어 내일 형이 팬티 갖다주면 어떻게 할 거야? 자랑 할 거야 – 어떻게 할 거야? – 자랑할 거야 잘 할 거야? – 잘 입을 거야? – 어, 잘 입을 거야 입고 – 너 한 번 입고 버리지? – 안 버려 그럼 어떻게 해? 자랑 할 거야 – 자랑 할 거야 – 잘 할 거야? – 어 팬티 입고 버리지 말고 그냥 엄마 드려 – 알았지? – 네 – 알았어요? – 네 현준이 집에서 자요 여기 현준이 집에서 자요 현준이 집에서 자요 자요 자요 현준이 집에서 자요 자요 여기 자요 하룻밤 자요 하룻밤 현준이 집에서 하룻밤 자요 두 밤 두 밤 세 밤 세 밤 세 밤 닭 먹자 닭 먹자 내일 가서 닭 먹자 장주환 선생님 닭 먹자 닭 닭 닭 먹자 일수야 엄마 어디 가셨어? 엄마? 엄마 어디 가셨어? 빌리러 가셨어 은행 은행 가셨어? 언제 오셔? 다음주에 오셔 다음주에 오셔? 엄마 금방 오실 거야 엄마 보고싶어? 3장 누나 팬티 못 열어 너는 너 지금 나가고 싶겠지 조금 있다 데리고 나갈게 현준이랑 같이 나가서 한 바퀴 돌자 지금은 못 나가 지금은 못 나가고 조금 있다 엄마가 데리고 나가서 저 위에 한 바퀴 돌아줄게 잘 먹었습니다 비누칠 안 했잖아 비누칠 – 얼른 들어가 – 얼른 와! 현준아 다시 해 현준아 샤워 다시하자 비누칠 안 했잖아 비누칠 오늘 누구랑 잘 거야? 여기 엄마랑 엄마랑 엄마랑 엄마랑 잘 거야 엄마랑 엄마랑 잘 거야 엄마랑 엄마랑 잘 거야 엄마랑 내가 엄마랑 잘 거예요 엄마랑 잘 거예요 엄마랑 잘 거예요 잘 거예요 나방이네 나방이네 나방 나방 왜 잡어 잡지마 나방 일수야 그거 너무 예쁘다 일수야 그거 이삭이 아줌마가 입으면 어떨까? – 아주 예쁘네 – 선물로 가져? 선물로 가져? 레이스도 있고 이렇게 이거 선물로 가져? 가져? 가져? 가져? – 누나 팬티 입으니까 기분이 어때요? – 예뻐요 누나 팬티 예뻐요 예뻐요 – 편해? – 어, 편해 – 편해 – 편하고 누나 팬티 편해 편해 편해 – 부드러워? – 부드러워 부드러워 부드럽다 아니 어디를 기어 올라가 내려와 빨리 내려와 안 내려와? 내려와 빨리 내려와 내려가! 내려가! 야, 내려가 빨리 얘 꼼짝도 안 해 안 내려와? 꼼짝도 안 해 저기 올라가서 내려와! 이삭이를 키우시면서 26년 동안 – 결론이 뭐예요? – 결론이? 내일은 좋아지겠지 내년엔 좋아지겠지가 영 아니올시다였던 거야 지능이 낮으면 지능이 좀 많이 낮으면 힘의 판도가 역전되면서 엄마랑 자기(이삭)랑 엄마가 결코 수월해지지 않는다는 걸 깨달았어 개인적으로 바라는 게 있으시다면? 바라는 거? 뭐 아이들 상관없이 나 진짜 바라는 거? 나 내 인생 살고 싶어 그게 별거는 아닌데 좀 자유롭게 자유를 얻어서 도서관에도 가고 싶고 글쓰는 것도 배우고 싶고 옛날에 못했던 것들 써보는 것도 써보는 거지만 옛날에 읽었던 책들도 다시 한 번 읽어보고 싶고 너무 힘들 때 어떻게 하냐고? 재하고? 나 진짜 돌아버릴 것 같애 아무도 알아주지도 않고 외롭고 힘들어 어떻게 해요? 돌아버릴 것 같고 외롭고 힘들어? 그것도 내 문젠데 뭐 그거 내 문제잖아 누구를 의지해 그거 오로지 내 문제잖아 내가 해결해 해결해야 될 문제지 누구를 원망하고 누구를 해 그니까는 그냥 잠깐 최면을 걸어 나한테 어떻게? – 어떻게? – 잊어버리자 잊어버리자 그리고 최면 걸고서 그 다음에 이제 내가 마인드 컨트롤을 하지 그리고 언제나 변함없이 그냥 평상시로 와 내가 나를 다스려야지 어떻게 해 그 상황을

핫이슈 l 문소리 남편은 장준환 감독 !! 문소리 남편 영화 1987 장준환 감독 나이차이 문소리 나이 문소리 결혼 딸 장연두 문소리 여배우는 오늘도 첫 연출

문소리 남편은 장준환 감독 !! 문소리 남편 영화 1987 장준환 감독 나이차이 문소리 나이 문소리 결혼 딸 장연두 문소리 여배우는 오늘도 첫 연출   오는 18일 방송되는 방구석1열 – 띵작 매치에는 5·18 민주화운동을 기념하여 문소리의 남편이자 영화 1987을 연출한 장준환 감독이 출연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이날 장준환 감독은 영화 1987에 대거 등장한 톱 배우들의 캐스팅 비화를 비롯해 영화 제작 당시 외압을 받으며 블랙리스트까지 오르게 된 일화를 공개해 눈길을 모았는데 이에 장준환 감독은 저는 별로 한 게 없는데 일각에서는 결혼을 잘못해서 그랬다는 얘기가 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하네요~         영화 1987을 얘기하며 그날의 기억을 되새긴 MC들은 시위가 그렇게 되리라곤 상상도 못했다며 자신들이 가지고 있던 기억들을 하나둘씩 털어놔 주목을 모았는데 장준환 감독은 젊은 청년들의 죽음을 바라보면

이라며 북받치는 감정을 토로해 주위를 숙연하게 하기도 했다는 후문입니다           장준환 감독 아내 문소리와의 나이차이는 ?   방구석1열 – 띵작 매치에 출연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장준환 감독은 1970년생, 올해 49살로 1994년 단편영화 2001 이매진을 연출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참고로 장준환 감독의 아내인 문소리는 1974년생으로 올해 나이는 45살이며 장준환 감독보다 4살 아래입니다       성균관대 동문인 두 사람은 이미 영화계에서 친분을 갖고 있었으나 2003년 장준환 감독이 연출한 가수 정재일의 뮤직비디오 눈물꽃에 문소리가 출연하면서부터 이성으로 만남을 가지게 되었다고 하네요~   영화 아카데미 11기 출신인 장준환 감독은 1997년 모델 선인장의 조감독으로 영화계에 입문했으며, 1999년 유령의 시나리오를 쓰기도 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문소리와 장준환 감독은 지난 2006년 결혼해, 2011년 딸 연두 양을 낳아 슬하에 외동딸을 두고 있는데 문소리는 출산 후 극심한 산후우울증으로 조리원에서 12시면 공황장애처럼 견디질 못해 산모복을 입고 영동대교를 뛰어다니기도 했다고 하네요~   인터뷰를 통해 문소리는 남편이 걱정 되서 막 따라오고 그랬다

그때 왜 미친 사람들이 뛰는지 알겠더라 답답하고 숨을 쉬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는데, 바람이 좀 들어와야 한다 뛰면 바람이 들어오니까 좀 숨을 쉴 수 있더라고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문소리 첫 연출, 여배우는 오늘도   문소리는 지난해 여배우는 오늘도를 통해 첫 연출에 도전, 40여개 미만의 적은 상영관에도 개봉 2주 만에 1만 명을 돌파하며 의미 있는 흥행 기록을 만들어 눈길을 모았는데 최근 아시아 영화들을 소개하는 유럽 최대 규모의 영화제인 우디네 극동 영화제에 초청되기도 했다고 합니다     여배우는 오늘도는 메릴 스트립 안 부러운 트로피 개수와 화목한 가정 등 남들 있는 건 다 있지만, 정작 맡고 싶은 배역의 러브콜은 더 이상 없는 데뷔 18년 차 중견 여배우의 현실을 오롯이 담아낸 작품으로 감독과 각본,      

주연까지 맡은 문소리는 재기발랄한 연출력과 여배우, 그리고 여자의 삶이 녹진하게 묻어난 작품을 완성시키며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이끌어 냈습니다 문소리는 인터뷰를 통해 이 작품 속 모든 에피소드는 모두 픽션이며, 다큐멘터리가 아니다면서 다만 제가 살면서 유사한 감정을 느끼거나 비슷한 일들을 겪었을 수도 있다 그래서 사실은 아니지만 100% 진심이 담긴 영화라고 영화에 대한 애정을 나타냈다고 하네요~ 한편 5·18 민주화운동을 기념하여 문소리의 남편이자 영화 1987을 연출한 장준환 감독이 출연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방구석1열은 매주 금요일 오후 6시 30분에 JTBC에서 방송되고 있습니다